홈 주보 주보

주보 요한복음 16장 진리의 성령의 움직임을 전하는 곳입니다.

주보48호(2018.11.25)
  • 글쓴이 Admin
  • 작성일 2018-11-26
  • 조회수 2882

                                             지혜 말씀
                                                                                   최순이(올리바)

1. 예수님 죽음으로 우리는 죄를 사함 받았다고 성서는 말하고 있습니다.
   그 뜻이 무엇인지요?
   창세 때서부터 하느님을 위해서 죽임을 당한 예언자의 한은 예수님이 짊어
   져서 죽었고 예수님의 희생과 협조자가 합해서 마지막 때 사람들을 닦아주는
   일을 합니다. 그래서 예수님만 믿으면 안 되고 마지막 때 세운 협조자도
   믿어야 닦게 됩니다. 예언자의 몫이 다 다릅니다.

2. 육신의 세계는 생로병사가 있는데 신의 세계는 젊음과 노쇠가 있나요?
   사람도 늙고 병들고 죽고 신도 젊은 신과 노쇠해서 늙은 신이 있어서
   신들을 가진 사람은 더 싱싱한 신을 받으려고 합니다.

3. 사람에게는 이미 있는 것도 있고 이미 있을 것도 가지고 있다 하셨습니다.
   다 가지고 있으면서 깨닫지 못해 고통이라 하셨는데요. 가진 것이 보이지
   않고 가질 것도 보이지 않는다면 어떤 것을 깨달아야 하는지요?
   사람은 눈뜬장님이고 보아도 보지 못하는 것은 감사할 줄 모르기 때문입니다.
   이것을 알게 되면 서서히 보이게 됩니다.
   (아들, 남편, 쓸 수 있는 물질, 움직일 수 있는 힘(건강))

4. 한 영이 되기까지 육신 따로 신 따로이므로 육신은 가만히 있어도 같은 신들
   끼리 같은 잡신을 담은 사람 속에 가서 센 악을 담고 서로 상처 준다는 것은
   무엇입니까?
   같은 영끼리인 것을 부딪치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상처입니다.
   상처를 통해서 악을 보고 잘못을 깨닫게 해줍니다.
                                                                                  하느님께 찬미!


                       나는 너희들을 사랑한다.
                       악만 담으면 자기가 무엇을 하는지도 모른다.
                       더욱 은혜와 은총을 잘 간직하라.
                       남이 좋다고 좋다고 할 때 조심하라.
                       상대 악이 오는 통로이니라.
                       앞만 보고 나를 따르라.
                       내가 주는 말씀은 영과 육을 살리는 일이니
                       말씀과 기도로 더욱 무장하라.

                       - 2018년 11월 18일 메시지 중에서…


                                      시편 중에서

                       지옥 깊은 곳에서 이 목숨 건지셨으니
                       나의 하느님 마음 다해 감사드리며
                       당신 이름 영원히 높이리이라.
                       하느님 가르침 제게 주시니
                       충실히 그길 걷고 마음 모아 당신 이름 경외하리라.

                       당신의 그 지혜 보화 노력하여 얻게 해주시고
                       내 것이 되게 하여 주소서.
                       어느 것 하나 은총 아닌 것이 없고
                       우리는 하느님 은총 앞에 숨 쉬고
                       그 안에 살고 그 안에서 영원한 생명 얻는도다.

                       나는 내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도 모르나
                       당신은 다 아시고 당신의 새 생명 창조 위해
                       영원히 살 영육의 집을 짓고 계시고
                       당신의 말 한마디 비록 짧지만
                       그 여운 그 감화 영원합니다.
                       생명의 길이옵니다.

                       영원토록 그 은혜 그 은총
                       그 사랑 희생 속에
                       찬미와 감사의 노래 부르리이다.


목록





이전글 주보47호(2018.11.18)
다음글 주보49호(2018.1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