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주보 주보

주보 요한복음 16장 진리의 성령의 움직임을 전하는 곳입니다.

주보138호(2020.09.13)
  • 글쓴이 Admin
  • 작성일 2020-09-13
  • 조회수 10

지혜 말씀


▶ 신의 분별 ( 악령의 움직임 )

*  사람 안에는 누구든지 잡신 군대부대 악으로 가득 차서 악이 가중되면 질병으로 혹은 사건으로 목숨을 잃는 것을 사람들은 모르기 때문에 빛이 와서 말씀으로 보여주는 것입니다.

*  사람들은 눈으로 보이는 것만 따라가고 어리기 때문에 분별을 하지 못하므로 빛을 전해 주는 것이고, 사람들은 다 하느님의 백성이고 사람 속에 담긴 악 때문에 사람들이 하느님의 관리를 받는 것입니다.

*  세상에 움직이는 모든 것과 공동체 안에는 다 하느님이 움직이시고 주인이시기 때문에 세상의 법과 하느님의 법을 지켜야 모든 자연의 피조물들은 편안한 것입니다.

*  사람이 태어나는 것은 육신을 통해서 조상들의 영들을 닦기 위해서 태어나는 것이고, 돈을 좋아하고 죽기 살기로 돈을 벌려는 것은 조상들이 육신 안에서 자기를 위해서 써 달라고 육신이 죽기 살기로 돈을 버는 것인데 자기에게 쓰는 것은 아까워서 쓰지 않고 모아 두었다가 다른 일들을 하다가 그 일도 안 되고 돈을 잃게 하는 것도 육신 안에 잡신 부대 악들의 움직임이고, 이 악들은 거룩한 척, 착한 척, 아는 척 잘로 육신이 하는 것처럼 속이면서 채우지도 못하게 하고 죽음으로 몰고 가게 하고 있는 것을 말씀을 통해서 보여주는 것입니다.

*  이 시대는 죽은 자와 산 자의 통공의 시대라 재연을 통해서 죽은 영혼들의 잘못 산 것을 산 육신을 통해서 보는 때이고, 구약시대나 이 시대에 이르기까지 진리가 사람을 내세울 때는 그 사람의 말을 들어야 하는 것은 도구(사람)는 자기 혼은 빼고 하느님의 영을 집어넣고 진리가 일을 하시기 때문에 말씀에 순종해야 심판을 받지 않게 됩니다. 

*  하느님이 오셔서 세상 사람들이 다 악에 잡혀 있는 것을 하느님 자녀로 만들어 주시기 위해서 육신 안에 담은 악들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  병의 시초에서부터 죽는 것까지 잡신 부대 악의 움직임을 보면 사람들은 다 악의 힘으로 사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  건강, 물질, 시간의 주인이신 분은 하느님이시고, 하느님은 주시려고 이 악들을 털어 낼 때까지 기다리고 계시고, 하느님의 자녀가 되기를 원하고 계십니다.

* 이 악을 털어내는 것은 이 시대 빛이 주신 말씀과 기도밖에 없습니다.

 하느님께 찬미!


메  시  지


나는 너희들을 사랑한다.
어떠한 일이 있어도 예수님한테 하듯이
그렇게 믿음이 강해야 되는데
믿음이 없어서 이렇게 고통을 겪고 있는 것을
이 시대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느님 찬미받으소서.

나는 너희들을 사랑한다.
너희들이 외면해도
나는 꾸준히 너희들 안에 나와 함께 생활하고 있으니
너희들은 내 뜻을 따르라.
나는 이 안에 있는 모든 악의 세력을 걷고
더욱 깨닫는 은총을 내려 주리라. 이는 내 말이니라.
- 2020년 9월 6일


< 병의 시초 >

∙ 밥 먹기 싫고 대변을 못 보게 가스를 차게 해서 배를 부르게 하고 계속 먹어도 먹는 것은 어디로 가는지 변을 저장시키게 하고
∙ 소변이 나오지 않으면서 잠도 안 재우고 자주 화장실에 가게 하고
∙ 귀에서 소리가 나고 안 들리는 것
∙ 앞골 뒷골이 아프고 뼈 부분과 응치 허리를 아프게 해서 계속 눕게 하는 것과 보이는 것마다 판단시키는 것
∙ 으실으실 춥고 덥게도 해서 옷을 입었다 벗었다 하는 것
∙ 남녀가 좋아서 사랑을 주고받아도 채워지지 않게 하는 것
∙ 말이 많고 화와 혈로 싸움만 하려고 하는 것, 신경질 내는 것
∙ 땀을 많이 흘리는 것과 살찌는 것, 붓게 하는 것 마르게 하는 것
∙ 상대 말은 들으려고도 하지 않고 자기 말만 내놓는 사람
∙ 공상을 많이 하는 것과 자기 틀, 자기 힘으로 움직여서 안 되면 대항하고 판단하게 해서 기관지가 나빠지게 해서 눕지 못하게 계속 앉아 있게 해서 기운을 빼게 하고 힘이 없을 때 순간에 호흡이 막혀서 죽게 하는 것이 “잡신 군대부대 악의 움직임“ 입니다.


목록





이전글 주보137호(2020.09.06)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